[17년 봄] 3월. 푸켓. 걷다

*3월 1일-5일간 3박 5일, 푸켓.

(사진은 같이 간 친구들이 찍은 것)


회사 사람들과 월3만원씩 모아서 갔던 여행.

4명이서 태국 푸켓으로 출발했다. 비행기, 숙소, 투어 예약까지

사실상 방관자처럼 따라가기만 했던 여행.

1일 밤비행기로 푸켓으로 떠나 첫날 리조트 휴식, 둘째날 라차섬 투어, 셋째날 시티투어까지

마치고 다시 밤비행기로 돌아오는 3박 5일의 알찬 일정이었다.



 

*1일. 170301. 수

저녁 7시 비행(제주항공 30A). 3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했는데도 사람이 많아서인지

시간이 크게 여유롭지는 않았다.

푸켓편 웹체크인이 되지 않지만, 모바일체크인이 되어서, 줄을 서던 와중 모바일체크인을 하고

공항으로 슝슝.

면세품 인도장이 탑승동이 아니어서 몇 개 안되는 면세품은 찾지 못했지만,

비오는 공항의 운치가 너무나 좋았다.

(사진은 모두 같이 간 사람들이 찍은 것)

작은 비행기인데 거의 만석이었고, 자리가 너무 좁아서 정말로 불편했다.

게다가 일찍 체크인을 했는데도 짐이 아시아나 편으로 와서, 공항에서 30여분을 대기해야했다.

태국의 더운 열기와 여행의 설렘에 컴플레인을 잊고 신나라 함.

 



 

*2일.170302. 목


리조트(반라이마이)에 늦게 체크인을 해서였는지 방이 없다면서 가장 비싼 침대 3개 방을 주었다.

환호하며 입성, 근처 편의점에서 간단한 맥주 및 라면으로 가볍게 여행첫날 밤을 즐겼다.


리조트는 빠통비치 바로 앞이고 정실론과도 가까워서 좋았다.

장기투숙 유럽, 러시아 여행객들이 꽤 많은 듯 했는데,

스탭들과 영어로 이야기하는 것이 쉽지는 않았다.

다음날 동료들은 정실론으로 쇼핑을 가고, 나는 느긋하게 낮잠을 즐김...려고 하였으나

잠이 오지 않아서 가지고 온 노트북으로 업무를 조금 보고, 낮에 통화하기 어려웠던 친구들과

친구들과 통화도 했다.


쇼핑을 마치고 돌아온 동료들이 망고, 두리안 등 과일을 사와서 같이 맛봄.

리조트 근처의 유명한 맛집이라는 쏭피뇽에서 팟타이, 푸빳뽕커리, 파인애플 볶음밥 등을 먹고

빠통비치를 걷고, 마사지를 2번이나 받았다!







빠통비치는 보라카이 화이트비치처럼 넓고 북적이고 화려했다.

남자친구와 오면 딱 좋을 것 같은 느낌.




마사지는 정말 복불복. 발맛사지는 너무나 좋았지만, 유명하다는 리모네 맛사지집을 찾다가 못찾고

빗방울이 떨어지는 것 같아 급히 들어가 본 등맛사지는 정말 별로였다.

검증된 샵을 가는게 좋을 듯.

마사지 후 유명맛집이라는(심지어 줄도 섬) No.6.에서 에그누들, 똠양꿍, 크로켓 등을 먹었는데,

내 입맛에는 쏭피뇽이 더 맛있었다.

저녁먹으러 가는 길의 환락가는.. 정말이지 왓더헬. 적응되지 않았다.

 

* 3일. 170303. 금.



오늘의 메인은 라차섬! 아침에 일찍 라차로 출발해 스노쿨링 1시간을 포함해 비치를 즐기는 일정.

푸켓이 작은 섬일거라고 생각했는데(사실 아무 정보도 찾지 않고 왔는데), 생각보다 굉장히 컸다.

제주도나 부산 같은 느낌.

오전 8시에 출발했는데, 차량이동, 보트이동을 해서 드디어 라차섬 도착.

지상낙원같은 곳.




스노쿨링을 하는데 손만 닿으면 고기가 잡힐 것처럼 물이 투명했다.

한시간의 스노쿨링 후 즐길 수 있었던 비치의 물은 정말 환상적이었다.

튜브를 빌려 신나게 즐김.




숙소에 도착한 후에는 위치를 알게 된 리모네 맛사지에서 발, 등과 목 마사지를 2시간 받았다.

매일 받고싶다고 생각이 들 정도로 만족스러웠다.

그리고 정실론으로 다시 가서 선물에 쓸 몇가지를 사고 값비싼 수끼를 저녁으로 냠냠.

비치가 정말 아름답구나, 가장 젋은 날인 오늘 더 많은 경험을 하고, 기억에 남을 추억을 만들고,

행복함을 알고 살아야겠다 하는 생각이 절로 들었던.






 

* 4일. 170304. 토.

오늘의 일정은 시티투어.

리모네 맛사지에 감동했던지라 오전 10시 오픈타임에 맞추어 한번 더 갔다.

후아힌에서 받았던 네일과 페디에 만족해서 이번에도 괜찮겠지 하고 네일(200밧)+페디(200밧)+얼굴 맛사지(350밧)에 도전. 네일을 여행기록을 남기는 현재(170305) 반절이 벗겨졌다. 그러나 손질을 너무 성의있게 해주어서 200밧이 아깝지는 않았.. 얼굴맛사지도 붓기를 빼는 데 꽤 괜찮았다.

 

체크인 후 예약했던 택시를 타고, 왓살롬, 올드타운 방문 뒤 오리엔탈라 맛사지를 받는 일정이었다.




점심으로 쏨짓국수(미들 70밧)가 포함.

왓살롬은 평범한 불교사원같았고, 올드타운은 삼청동 느낌?! 그리고 오리엔탈라 맛사지는 굉장히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느낌이었다. 날이 더워 조금만 있어도 땀이 줄줄 흘렀던지라, 출국 전에 샤워를 할 수 있어 좋았다. 쏨짓국수는 짜파게티나 새우탕라면처럼 익숙한 맛이 느껴졌음. 손님은 대부분 한국인관광객.




 

출국편과 귀국편의 비행기 좌석이 동일했고, 짐이 늦을 때 안내를 해 주었던 항공사 직원분을 보니 반가웠다. 푸켓공항 이용 시 보안검색이 정말 까다로운 점(들어갈 때부터 짐검사)이 불편.

 


* 모든 여행이 그렇겠지만, 돌아올 때에는 좋은 기억만 남는 것 같다. 호칭을 높여부르는, 그래서 친구라기엔 약간 먼 회사동료들과 간 여행이었으나, 4명이서 가서인지 별 탈 없이 재미있게 시간을 즐길 수 있었다. 

혼자보다는 둘이 낫고, 둘보다는 여럿이 더 편리+즐거울 수 있음을 깨달은 시간. 

나는 왜 구지 ‘개인적으로, 자유롭게’를 여행의 모토로 삼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혼자이기 때문에 경험할 수 없거나 맘편히 즐기지 못하는 일들이 많은데 말이다. 

그리고 오랫동안 같이 지내온 동료들의 새로운 매력?도 알 수 있었다.
섬세한 배려심, 뜻하지 않은 유머감각, 치밀한 준비성을 두루 느낌. 

누군가에 대해 쉽게 판단하지 말고, 함께 하는 시공간을 풍요롭게 채워주는 사람들의 존재에 감사해야지.

 

* 좋은 시간이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